이인진展 - 하늘 아래 집 The House under the sky

  • photo1.png

INTRODUCTION

처음 그의 공방에서 예의 집들을 보았을 때 주위의 풀과 나무 사이로 녹아 들어가는 그 담담한 모습에 감명받아 쉼 없이 셔터를 눌렀던 기억이 납니다. 이 자연스러움에 취해 머리보다 마음이 먼저 전시를 기획했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 전시의 주인공인 이인진 홍익대학교 교수는 장작가마가 주는 자연의 미감을 살려 土宇를 제작해 온지가 벌써 20여 년이 흘렀다고 합니다. 집들은 이제 자리를 옮겨 지앤아트스페이스만의 독특한 공간을 배경으로 자연 속에 숨쉬게 되었습니다. 뭉근한 어울림의 미학을 되새기며, 흙벽에 묻어나는 시간의 흐름을 추적해가는 소중한 시간 되시기를 바랍니다.

When I first met those houses at his studio, I was touched by the serene view of their melting into the surroundings of grass and trees that I couldn’t stop clicking the shutter of my camera. Soaked in that naturalness, I guess my heart started to organize the exhibition even before my brain. Our guest of honor for the exhibition, professor In-Chin Lee of Hongik University confesses that he has been making To-Wu(the house made out of the earth) for more than 20 years, celebrating the beauty of nature a wood-burning kiln provides. The houses now take Zien Art Space to be their unique background to breathe in nature. I wish you can meditate on this not too greedy but constant beauty of harmony and cherish a precious moment here to trace back the time carved on the earthen wal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