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종展 - 청담(淸談)에 뜬 달 Rising moon over the clear spirit

  • photo1.png
  • photo1.png
  • photo1.png
  • photo1.png
  • photo1.png

INTRODUCTION

귀감의 대상이자 추앙의 대상으로 한국현대도예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계시는 이수종 선생님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예술인들에게 자기만의 고유한 작품세계와 함께 순결한 예술정신을 보여주고 계십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위적이지 않은 자유분방한 파격의 미감을 선사하는 분청사기는 물론 전통의 맥을 이음과 동시에 이 시대 현대도자의 새로운 전형을 일구어낸 백자 달항아리, 원초적 에너지와 절제된 감성을 보여주는 드로잉에 이르기까지, 이 모두를 한자리에 모은 전시를 마련합니다. 머리보다는 가슴으로 세상의 유행과 명리를 쫓지 않고 청담한 달과 같은 삶을 걸어온 인생을 통해 무위자연(無爲自然)의 경지에 이른 시대의 대가, 진정한 예술가의 향기를 함께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Soo Jong Ree, a respected and revered model, acts as a driving force of contemporary ceramic arts in South Korea. The reason of being venerated among many artists is that he shows the pure artistic spirit through his distinctive artworks. This exhibition includes all kinds of his works, from ceramics to drawings, for the first time. His unrestrained style of Buncheong ceramic illuminates unconventional beauty. More significantly, the reinterpreted and modernized Moon Jar not only hands down tradition, but also opens a new prospect in contemporary ceramic arts field. Lastly, the dynamic drawings reveal his innate talent as much as his ceramic works. He constructs his artistic world only with his pure inner side rather than following trends and reputation. He is a master artist in this epoch of ours. He has been living like a clear moon who reached the stage of leaving nature as it is. Thus, I wish you will experience the real artist Soo Jong Ree's life through this exhibition.

2013년 6월 지앤아트스페이스 관장 지 종 진
Director Jong-Jeen J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