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

건축은 삶을 담는 또 하나의 '그릇'이다.
아름다운 그릇에 정성스런 음식이 담기듯, 아름다운 건축물에 풍요로운 삶이 담긴다. 선유도 공원, 의재미술관, 소마미술관 등을 설계한 건축가 조성룡은 평소의 건축 철학인 '풍경으로의 건축' 을 지앤아트스페이스를 통해서도 보여주고 있다. 자연, 사람, 문화, 예술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지앤아트스페이스는 예술적 감동과 문화적 공감이 피어나는 공간으로, 창작의 열정을 분출하는 공간으로, 새로운 아이디어와 다양한 목소리가 서로 소통하고 교류하는 공간으로 태어나게 될 것이다.

도예공방

건물과 건물 사이로 참나무 숲을 보여주고 건물의 배치 또한 땅의 흐름과 유기적인 관계를 갖게 계획하여 건물 전체가 주변에 스며드는 자연스러운 풍경을 만든다.

레지던스존

준비중

가마실

지앤아트스페이스는 주변환경을 충분히 고려하여 백남준아트센터의 건축물과 긴밀한 관계를 가질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전시관, 문화센터, 이벤트홀, 레스토랑, 스튜디오, 수공간 등 미술관의 다양한 시설물들은 관람객들이 쉽게 접근 할 수 있도록 골목을 조성하며 향후 백남준아트센터를 비롯한 뮤지엄 파크와 자연스럽게 연결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다.

제작지원실

지앤아트스페이스는 주변환경을 충분히 고려하여 백남준아트센터의 건축물과 긴밀한 관계를 가질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전시관, 문화센터, 이벤트홀, 레스토랑, 스튜디오, 수공간 등 미술관의 다양한 시설물들은 관람객들이 쉽게 접근 할 수 있도록 골목을 조성하며 향후 백남준아트센터를 비롯한 뮤지엄 파크와 자연스럽게 연결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다.